Frame

김창현
인지언어학cognitive linguistics에서 쓰는 프레임Frame이란 개념은 우리같은 보통사람에게는 무척 어려운 낱말임에는 틀림없다. 그러나 그게 학술용어라고 덮어 두기에는 미국이나 한국의 정치 현실에서 이미 너무 가까이 와버려 외면 하고 살기엔 무엇한게 되어가고 있다.

       프레임이 무슨 소리인가를 설명 하기엔 예例를 드는게 훨씬 빠를것 같다.

       아들 부시가 고어를 어거지로 꺽고 백악관에 처음 들어가 맨처음 쓴 말 가운데 세금구제tax relief란 말이 있다. 이말을 보통 사람이 이해하기엔 분명 세금감면 이란 소리인데 인지언어학에서 쓰는 프레임Frame이란 개념을 도입해 바꿔 버리니까 세금구제tax relief란 묘한 말이 되어 진보진영, 즉 민주당을 공격하는 훌륭한 무기가 되고 말았다.

       즉 세금구제란 세금감면의 또다른 개념 정립이다.

       구제relief란 프레임Frame 속에는 나쁜 무엇, 자칫하면 재수없게 내가 빠져 허우적 거려야할 고통이 존재하고, 그 고통을 없애주는 영웅도 있을수 있는 은유가 내포 되어있다. 또 거기엔 영웅을 괴롭히는자가 있다면 그놈은 분명 악당 일거라는 무언의 해석 까지 담고 있다.

       다시말해 세금=고통, 영웅=부시란 등식을 만들기 위해 세금 감면이란 말 대신 세금구제란 용어를 썼다는 결론이다.

       부시가 이 세금구제란 용어를 쓰니 Fox같은 보수언론은 물론 CNN,NBC, New York Times 심지어 민주당원들 까지 쥐약인줄 모르고 세금구제tax relief란 말을 복창 했다.

       이게 독이란걸 발견하고 지적 해준 사람은 인지과학에서 인지언어학이란 독특한 장르를 개척한 U.C.Berkley 대학의 George Lakoff 교수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미국보수세력은 이미 3,40년전부터 수없는 연구소를 차려놓고 약 $20억 달러를 투자해서 이 프레임Frame들을 짜 현실정치에 요긴하게 써 먹었다고 주장한다.

       미국 공화당에서 쓴 부모동의서 permission slip, 소송개혁 tort reform, 미국과의 계약 contract with America 같은 정치 용어들이 모두 이래서 만들어 진거다.

       프레임Frame 이란 우리가 세상을 바라보는 방식을 형성하는 정신적 구조물이며 이걸 재구성 하면 엄청난 사회적 변화도 가져올수 있다.그러나 이걸 정치판 담론으로 쓸때는  쓴쪽의 묻어놓은 은유가 무엇인지 읽을수 있는 혜안이 필요하다.

       이제는 물러난 노무현이가 쓴 양극화란 말도 가만히 따져보면 분명 낮은극에 속하는 못살고 못배운 계층을 선동하여 자기편을 만들려는 가증서러운 프레임Frame이 내포 되어 있었다. 적어도 대통령 이었다면 그런 현실을 아우르는 방법을 제시 하고 줄여볼려는 노력을 경주하는게 국정을 맡은 소임일텐데 말이다. 이를보다 못해 남덕우가 한마디 했다. 양극화란 말은 부적절하고 소득격차란 말이 정확한 표현 이라고.

       며칠전 출간된 <이명박 , 절반의 정직>이란 책은 "이명박의 프레임Frame"이란 용어를 써 가며 상세하게 분석 하고 있다. 이명박이 쓴 "네가티브 최대의 피해자"란 프레임Frame은 "네가티브 최대의 수혜자"란 말의 다른 표현 이라고.

       이명박은 이명박식 프레임Frame을 통해 우리사회에 성공의 법칙과 도덕의 실천에 대해 깊은 성찰을 강요하고 있고 도덕이란 실천의 대상은 아니고 목표성취를 위한 극복의 대상일 다름이라고 일러 주고 있는것 같다.

       돌팔이 진보로 부터 이국민을 구해준 진정한 보수인지 아니면 정직하다와 정직하지 않다의 중간인 절반의 정직에 섬으로 도덕성 검증의 위기로 부터 교묘하게 자신을 지켜낸 또 하나의 돌팔이 보수일 뿐인지는 서서히 정체를 보여주고 있다.

       만일 강력하게 확립된 프레임Frame은 사실 내지 진실과 부합되지 않더라도 사실이나 진실은 무시되고 그 프레임Frame 자체는 유지 된다는게 Lakoff박사의 연구 결론 이다.   

       그렇다면 내가 사는 이세상은 참 한기들게 무서운 세상일 뿐 이다.

 

                  May  8   2008              Eugene C. Kim 김 창 현  

 

조회 수 :
85985
등록일 :
2008.08.12
21:36:11 (*.77.187.239)
엮인글 :
http://kim25.net/kim/10412/7a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im25.net/kim/1041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2 김창현 [35世-安養] 우리가 배워야 하는것 김창현 2009-05-07 71883
61 김창현 [35世-安養] Google 김창현 2008-10-19 81576
» 김창현 [35世-安養] Frame 김창현 2008-08-12 85985
59 김영시 [34世-大邱] "김영시" 종친님의 경북대 평생교육원 08년2학기 강의 안내 [1] file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8-07-23 88729
58 김명균 [35世-安東] 안내 - 국역 상변통고(常變通攷) 출판 기념식 안내 id: 김명균김명균 2009-05-20 90058
57 김창현 [35世-安養] 나이와 내일에 대한 상념 김창현 2008-08-12 94276
56 김창현 [35世-安養] 氏也 燕京別記 [1] 김창현 2008-10-08 94730
55 김시무 [34世-安東] 친구/박강수의 라이브 포크송 모음 movie id: 김시무김시무 2008-07-11 95384
54 김창현 [35世-安養] 이보게 그 손가락부터 자르게 김창현 2009-05-06 96247
53 김창현 [35世-安養] 번역에 대하여--Essay 김창현 2009-02-08 99778
52 김창현 [35世-安養] 달팽이 뿔위에서 김창현 2009-04-25 101422
51 김창현 [35世-安養] 청요리 이야기 김창현 2008-11-21 104525
50 김창현 [35世-安養] Nighthawks image 김창현 2008-10-30 104842
49 김창현 [35世-安養] 도올 김창현 2009-04-25 109772
48 김창현 [35世-安養] Dust bowl image 김창현 2009-04-18 110853
47 김창현 [35世-安養] 靑溪할배 후손들을 위한 苦言 [3] 김창현 2009-04-08 112519
46 김창현 [35世-安養] 메디슨 image 김창현 2009-02-07 113785
45 김창현 [35世-安養] 김수환 추기경과 사형수 김창현 2008-11-18 113986
44 김창현 [35世-安養] 내가 쓴 사과문 [1] 김창현 2009-05-05 114223
43 김재수 [36世-大邱] 자라나는 세대에게 한자 (漢字)교육 강화해야 image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8-09-16 114636
42 김명준 [35世-서울] 진주성 대첩과 학봉 김성일의 역할 [1]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9-06-15 116811
41 김창현 [35世-安養] 치즈와 북어국 김창현 2009-05-06 118411
40 김창현 [35世-安養] 비빔밥, Medici, 관롱 김창현 2008-07-30 1195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