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원

Time :
2011.06.08 20:49

 

 

촉석루 중의 장한 세 사나이

한잔 술로 웃으며 장강을 가르킨다

장강의 물은 도도히 흐르네

강물이 마를소냐,  넋인들 죽을 소냐

                                                  <김시박 역>

 

촉석루 위에 마주 앉은 세 장사들은

한 잔 술로 웃으면서 장강 물을 가르키네

장강 물은 주야로 쉬지 않고 흘러가니

강물이 마르지 않은 한 넋도 없어지지 않으리

                                                  <이재호 역>

 

                     촉석루 한 수

촉석루 난간 위  마주 앉은 세 사나희

한 잔 술로  빙그레  강물에다 손가락질

저 장강  도도하도다  우리 넋도 저러리.

                                                  <무명씨 역>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