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를 잘 합시다

인사를 잘하는 사람은
좋은 인간관계를 맺을 수밖에 없다.
인사를 잘한다는 것은 다른 사람의 '존재'를
긍정한다는 것을 뜻한다.
한마디로 인사 잘하는 사람은
배려심이 깊다는 말과 일맥상통한다.

- 김태광의 "인사" 중에서 -


안녕하세요?
참으로 간단하고 쉬운 것이 인사입니다.
그러나 그 간단한 인사를 잃어버린 사람이 적지 않습니다.
특히 자라나는 아이들이 더욱 그렇습니다.
인사는 사람 사이에 흐르는 전류입니다.
전류가 끊기면 불이 켜지지 않고, 끝내 깜깜한 채로 살게 됩니다.
댓글도 인사입니다.

사랑하는 의성김씨 종친회의 고운님들!
태풍 갈매기호가 비를 몰고 와서 메마름 대지에 해갈이 되고
찌는 듯한 무더위도 한풀 꺽이었는 것 같습니다.
태풍에 피해가 없도록 미리 대비하시고
더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편 집 : 백운난화원/김시무


다음곡을 들으시려면 "▶|" 버튼을 눌러주세요


- 청바지에 통기타 베스트1 -
01. 그 얼굴에 햇살을
02. 나는 너를
03. 나의 사랑 그대 곁으로
04. 가시리
05. 편지
06. 밤비야
07. 비둘기집
08. 빗속의 여인
09. 저 별과 저 달을
10. 장미
11. 나 같은 건 없는 건가요
12. 어서 말을 해
13. 사랑은 창 밖에 빗물 같아요
14. 길가에 앉아서
15. 내 사랑 울보

조회 수 :
280589
등록일 :
2008.07.20
18:54:38 (*.54.192.8)
엮인글 :
http://kim25.net/kim/8477/16e/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im25.net/kim/847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62 김창현 [35世-安養] 우리가 배워야 하는것 김창현 2009-05-07 71124
61 김창현 [35世-安養] Google 김창현 2008-10-19 80978
60 김창현 [35世-安養] Frame 김창현 2008-08-12 85392
59 김명균 [35世-安東] 안내 - 국역 상변통고(常變通攷) 출판 기념식 안내 id: 김명균김명균 2009-05-20 86126
58 김영시 [34世-大邱] "김영시" 종친님의 경북대 평생교육원 08년2학기 강의 안내 [1] file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8-07-23 88209
57 김창현 [35世-安養] 이보게 그 손가락부터 자르게 김창현 2009-05-06 92829
56 김시무 [34世-安東] 친구/박강수의 라이브 포크송 모음 movie id: 김시무김시무 2008-07-11 93699
55 김창현 [35世-安養] 나이와 내일에 대한 상념 김창현 2008-08-12 93824
54 김창현 [35世-安養] 氏也 燕京別記 [1] 김창현 2008-10-08 94061
53 김창현 [35世-安養] 달팽이 뿔위에서 김창현 2009-04-25 96522
52 김창현 [35世-安養] 번역에 대하여--Essay 김창현 2009-02-08 97990
51 김창현 [35世-安養] Nighthawks image 김창현 2008-10-30 99704
50 김창현 [35世-安養] 청요리 이야기 김창현 2008-11-21 102786
49 김재수 [36世-大邱] 자라나는 세대에게 한자 (漢字)교육 강화해야 image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8-09-16 106496
48 김창현 [35世-安養] 메디슨 image 김창현 2009-02-07 106762
47 김창현 [35世-安養] Dust bowl image 김창현 2009-04-18 106915
46 김창현 [35世-安養] 도올 김창현 2009-04-25 107230
45 김창현 [35世-安養] 김수환 추기경과 사형수 김창현 2008-11-18 107557
44 김재수 [36世-大邱] 世와 世孫의 차이 죽헌 2016-08-03 109757
43 김창현 [35世-安養] 靑溪할배 후손들을 위한 苦言 [3] 김창현 2009-04-08 109867
42 김창현 [35世-安養] 비빔밥, Medici, 관롱 김창현 2008-07-30 112215
41 김시무 [34世-安東] 삶의 한 가운데서/김연숙의 카페음악 모음 movie 김시무 2008-09-02 112539
40 김창현 [35世-安養] 내가 쓴 사과문 [1] 김창현 2009-05-05 112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