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뿔위에서 무엇을 다투는가

                    부싯돌 번쩍하듯 찰나에 사는 몸

                    풍족하나 부족하나 그대로 즐겁거늘

                    하하 크게 웃지 않으면 그대는 바보



           누구의 시였더라. 백거이든가 두보였나. 오늘이 음력 섣달 그믐, 벌써 70년을 살았네.

           문득 장자의 고사도 생각 난다.



                    장자가 어떤 왕에게 말했다.

                   "달팽이 뿔위에 두나라가 있었습니다

                    두나라가 얼마나 싸우던지    

                    수만의 군사가 죽도록 싸웠지요"



                     왕이 말했다

                    "예끼!! 이사람 , 달팽이 뿔이 얼마나 넓다고"



                     장자가 말했다.

                     "너도 똑 같잖아!"



             그러고 보니 나도 똑 같았다. 제기랄 나도 달팽이 뿔위에서

             70년이나 춤을 췄잖아.

             고진하인가 라는 시인 녀석은 마음공부 하기위해

             달팽이 뿔위에 사원 하나 짓는게 소원 이라지만



                      나도 달팽이 뿔위에서

                      이나무 잎위에서

                      저나무 가지로

                      느릿

                      느릿

                      느릿

                      태평무 처럼

                      따라다니는 놈이었잖아



                      제기랄

                      제기랄



                     Villanova서

                     음력 섣달 그믐.  씨야

조회 수 :
119569
등록일 :
2009.04.25
14:15:50 (*.48.192.198)
엮인글 :
http://kim25.net/kim/31715/c23/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im25.net/kim/317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김창현 [35世-安養] 루이14세와 발레 imagemovie 김창현 2009-10-18 240365
40 김창현 [35世-安養] 내몽고 기행 2 김창현 2009-08-26 189623
39 김창현 [35世-安養] 내몽고 기행 1 image 김창현 2009-08-25 184883
38 김창현 [35世-安養] 鍾繇와 唐 太宗----글씨 이야기 김창현 2009-07-22 240311
37 김창현 [35世-安養] 兒名 氏也攷 김창현 2009-07-22 197649
36 김창현 [35世-安養] Floccinaucinihilipilification 김창현 2009-07-21 142651
35 김창현 [35世-安養] 望八의 횡설수설 [1] 김창현 2009-07-16 196577
34 김창현 [35世-安養] 저는 지금 빙그레 웃고 있습니다 [3] 김창현 2009-07-16 230205
33 김창현 [35世-安養] Oh! Happy Day [1] 김창현 2009-07-16 167856
32 김창현 [35世-安養]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有罪!!!" 김창현 2009-07-16 158020
31 김창현 [35世-安養] 70생일모임 인삿말 [4] 김창현 2009-07-16 283750
30 김창현 [35世-安養] 이청준 1주기 [2] image 김창현 2009-05-22 173568
29 김창현 [35世-安養] 우리가 배워야 하는것 김창현 2009-05-07 74816
28 김창현 [35世-安養] 이보게 그 손가락부터 자르게 김창현 2009-05-06 101082
27 김창현 [35世-安養] 치즈와 북어국 김창현 2009-05-06 150144
26 김창현 [35世-安養] 내가 쓴 사과문 [1] 김창현 2009-05-05 121533
25 김창현 [35世-安養] 도올 김창현 2009-04-25 127430
» 김창현 [35世-安養] 달팽이 뿔위에서 김창현 2009-04-25 119569
23 김창현 [35世-安養] <잃어버린 세대>와 <재즈시대> imagemovie 김창현 2009-04-22 548239
22 김창현 [35世-安養] Dust bowl image 김창현 2009-04-18 1230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