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뿔위에서 무엇을 다투는가

                    부싯돌 번쩍하듯 찰나에 사는 몸

                    풍족하나 부족하나 그대로 즐겁거늘

                    하하 크게 웃지 않으면 그대는 바보



           누구의 시였더라. 백거이든가 두보였나. 오늘이 음력 섣달 그믐, 벌써 70년을 살았네.

           문득 장자의 고사도 생각 난다.



                    장자가 어떤 왕에게 말했다.

                   "달팽이 뿔위에 두나라가 있었습니다

                    두나라가 얼마나 싸우던지    

                    수만의 군사가 죽도록 싸웠지요"



                     왕이 말했다

                    "예끼!! 이사람 , 달팽이 뿔이 얼마나 넓다고"



                     장자가 말했다.

                     "너도 똑 같잖아!"



             그러고 보니 나도 똑 같았다. 제기랄 나도 달팽이 뿔위에서

             70년이나 춤을 췄잖아.

             고진하인가 라는 시인 녀석은 마음공부 하기위해

             달팽이 뿔위에 사원 하나 짓는게 소원 이라지만



                      나도 달팽이 뿔위에서

                      이나무 잎위에서

                      저나무 가지로

                      느릿

                      느릿

                      느릿

                      태평무 처럼

                      따라다니는 놈이었잖아



                      제기랄

                      제기랄



                     Villanova서

                     음력 섣달 그믐.  씨야

조회 수 :
45066
등록일 :
2009.04.25
14:15:50 (*.48.192.198)
엮인글 :
http://kim25.net/kim/31715/8fb/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im25.net/kim/31715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 김창현 [35世-安養] 이청준 1주기 [2] image 김창현 2009-05-22 89245
38 김명균 [35世-安東] 안내 - 국역 상변통고(常變通攷) 출판 기념식 안내 id: 김명균김명균 2009-05-20 51361
37 김창현 [35世-安養] 우리가 배워야 하는것 김창현 2009-05-07 43601
36 김창현 [35世-安養] 이보게 그 손가락부터 자르게 김창현 2009-05-06 40418
35 김창현 [35世-安養] 치즈와 북어국 김창현 2009-05-06 65141
34 김창현 [35世-安養] 내가 쓴 사과문 [1] 김창현 2009-05-05 55011
33 김창현 [35世-安養] 도올 김창현 2009-04-25 54616
» 김창현 [35世-安養] 달팽이 뿔위에서 김창현 2009-04-25 45066
31 김창현 [35世-安養] <잃어버린 세대>와 <재즈시대> imagemovie 김창현 2009-04-22 453055
30 김창현 [35世-安養] Dust bowl image 김창현 2009-04-18 51065
29 김창현 [35世-安養] 靑溪할배 후손들을 위한 苦言 [3] 김창현 2009-04-08 46188
28 김창현 [35世-安養] 번역에 대하여--Essay 김창현 2009-02-08 45829
27 김창현 [35世-安養] 메디슨 image 김창현 2009-02-07 50791
26 김창현 [35世-安養] 청요리 이야기 김창현 2008-11-21 54312
25 김창현 [35世-安養] 김수환 추기경과 사형수 김창현 2008-11-18 46592
24 김창현 [35世-安養] Nighthawks image 김창현 2008-10-30 48615
23 김창현 [35世-安養] 전립선암 투병기 [1] 김창현 2008-10-24 370647
22 김창현 [35世-安養] Google 김창현 2008-10-19 50651
21 김창현 [35世-安養] 車와 manzanita와 그리고......... 김창현 2008-10-19 49624
20 김창현 [35世-安養] 씨야 연경별기 기이 김창현 2008-10-14 55689
19 김창현 [35世-安養] 氏也 燕京別記 [1] 김창현 2008-10-08 47266
18 김재수 [36世-大邱] 통신언어를 둘러싼 논쟁. 언어파괴냐? 문화다양성이냐?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8-09-24 298099
17 김재수 [36世-大邱] 자라나는 세대에게 한자 (漢字)교육 강화해야 image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8-09-16 42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