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가 밤새도록 쏟아져 참 난감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제생일을 축하해 주시러 오시는 길이 참 힘드셔서 죄송했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많은 분이 참석해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버나드 쇼는 <우물 쭈물 하다가 내 이를줄 알았다>는 유명한 묘비명을 남겼습니다.

저도 버나드 쇼 처럼 우물 쭈물 하다가 보니 오늘이 칠십입니다.

저의 아이들이 미국서 나고 자라 부모칠십생일이 뭔지 모르다가 이종한테 들었는지 우연히 어디서 들었는지 2년전부터 오늘을 준비 했습니다.

그러나 지난 겨울 미국을 석달 가있어보니 불황이 여간 심각한게 아니었습니다. 자동차 딜러는 문들을 닫고 맥도날 가게는 일요일인데도 두서너 테이블이 고작이었습니다. 칠십이라고 밥한그릇이라도 하기엔 눈치가 보인다는 판단이 서서 그만 두라고 했습니다.

그럼 대신 크루즈라도 가라고 했지만 아픈 무릎 아픈허리로는 무리라 많은 전화가 오고간 끝에 정작 이 자리서 여러분을 맞이해야할 제 자식들은 빠진채 제 내자와 저만 이렇게 여러분 앞에서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저의 애들 인사는 잠시후 화면으로 대신 해야겠습니다.

돌이켜보면 저는 “寧須玉碎 不宜瓦全(영수옥쇄 불의와전) 즉 차라리 부서지는 옥돌이 될지언정 구차하게 기왓장으로 완전하기를 바라지말라”는 칼날같은 말을 가슴에 품고 사신 퇴계학파의 대표학자 慵庵 金獻洛선생의 고손자로, 또 이조중엽 대문장 松月齋 李時善 선생의 외손으로 이땅에 왔습니다.

그후 눈깜작할 사이 흐른 칠십년을 되돌아 보면 36년전 삶의 터전을 뿌리째 뒤바꾼 이민도 가보았고 2년전엔 암도 앓아본 순탄치만은 않은 칠십년 이었습니다.

그러나 그게 다 이 자리에 이렇게 와주신 형제 친적 동문 여러분들과 함께 했던 세월 이었기에 저는 오늘 여기까지 와서 이 자리에 섰습니다.

칠십년을 살면서 제게 많은 가르침을 주시고 또 많은 은혜를 베풀어주신 제 손위 어른 여러분에게 몇말씀 제감사의 뜻을 표하는게 도리 같습니다.

벌써 아흔셋으로 백을 바라보시는 하회 主一齋 冑孫 제 장인 어른께서 이자리 좌장으로 와 계십니다. 지금도 흩으러 짐 없는 단정한 모습, 저의 후손들에게 많은 귀감을 보여주십니다.

병고의 몸이 신데도 이 자리에 와 주신 제종숙모님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저의 친어머님 만큼 저희 남매들을 보살펴 주신분입니다.

위의 두노인분들께 진심으로 남은 여생은 즐거움과 건강이 함께 하시길 기원 함니다.

어언 90을 바라보시며 저의 고향 검재의 門長이신 又泉 형님께서 여기오셨습니다. 저와 直鉉이는 고등학교 대학을 이 형님댁에서 다녔습니다.

저의 성격형성에도 엄청 많은 영향을 주셨고 저는 너그러움이 무엇인지 삶의 睿智가 무엇인지 又泉 형님에게서 배웠습니다.

저의 큰종가 앞마당에 세워진 안동독립기념관도 형님의 노력으로 우뚝세웠고 사빈서원중건도 형님이 주도하신 일입니다. 조상을 기리는 일을 위해 불철주야 애쓰신 그족적은 큼니다. 이제 남은일은 저희세대가 검재에 형님동상 하나 세워드리는 일입니다.

다음 제가 말씀 드려야 할분이 李宗勳 전한전사장, 제고종형님 이십니다. 외신들이 한국원전의 아버지라고 칭하는 분입니다. 5년간 한전사장자리 지키시며 십전 한잎 뒷말없이 끝낸 꽂꽂한 영남 유가의 후예이십니다. 지금은 漢詩를 지으시면서 노후를 보내시는데 옆에 앉은 부고11회 전경향신문 李光勳주필의 백씨 입니다.

끝으로 제일젊은 어른인 제큰처남 전신세계백화점 柳漢燮회장에게 저의 가족 여섯은 깊은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옛말에 泰山그늘이 江東 칠십리 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천성이 정이 많기에 저를 포함 많은 친족과 주변들이 그의 그늘에서 삶의 따가운 햇볕을 피했습니다. 지금은 하회 主一齋 次冑孫으로 바쁜 나날을 보내고 계십니다.

저는 시간관계상 이 자리서 제 손위분들만 말씀드렸습니다. 저는 이 인사말을 다시 다듬어 <영웅들과 함께 걷다>라는 제목으로 제 블로그에 올릴예정입니다. <영웅들과 함께 걷다>는 필리핀 외상 로물로의 자서전 제목입니다.

그는 맥아더와 함께 2차대전을 치루고 국제연합의장을 지낸 필리핀 대학총장이자 이름난 언론인입니다.

로물로와 제가 영웅이란 제목을 다는 이유는같습니다. 여기 제 생일을 축하해주러 오신 여러분들은 저의 칠십인생 반면 교사였고 여러분들이 계셨기에 제 칠십의 삶도 역동적이었고 행복했다는 말씀을 드리기 위해서입니다.

제십대 후반 옆에서 수학을 귀신처럼 풀어나간 저기오신 제동문 이경택형도 분명 제눈에는 영웅이었고 또 일흔의 세월을 잊고 컴퓨터를 떡 주무르듯 하며 제가 나가는 구인회를 이끌어 나가는 이태식형도 우리시대의 영웅임에는 틀림없습니다. 전직 어느 대법원장도 그앞에서는 작아진다는 당찬 거인입니다. 제 특유의 영웅론은 제 블로그에서 저의 손아래분에 대해서도 고루 쓸예정이니 읽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오늘 저의 아들 며느리 딸이 정성으로 여러분 앞에 소찬이나마 점심을 준비했습니다.

맛있게 드시고 저와 함께 남은 삶을 다시 이야기 해 나갑시다.

다시한번 퍼붓는 장대비를 무릎쓰고 이 자리를 함께해주신 여러분에게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July 12 2009

씨야 김창현



조회 수 :
134387
등록일 :
2009.07.16
08:36:59 (*.77.187.179)
엮인글 :
http://kim25.net/kim/32689/166/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im25.net/kim/32689

'4' 댓글

김창현

2009.07.16
08:40:02
(*.77.187.179)
너무 떠벌여 정말 죄송 합니다.
저도 아들 한테 떠 밀려 그까지 갔습니다.
한국을 세번밖에 안와본 애인데
누군가 어버이 칠십 생일은 자식이 돈내
근사하게 해드려야 한다고 입력을 해버린게 화근(?)
2년을 꼬게 꼬게 아들내외가 저축
대 작전을 시작하는데 저희내외는 엄청(?) 시달렸습니다.
장소를 신라호텔로 바꿔라(지난번 결혼피로연 했던곳이라 아들내외가 아는곳은 거기뿐)
옷은 맞췄는냐. 아는분들 다 초청해라......전화가 빗발쳤습니다.
며칠전 까지 손녀와 둘이 들어 오겠다고 우기는데
화상 인사로 바꾸느라 진땀 뺐습니다.
7월1일 조교수 발령을 받아 수술과 강의준비에 시간이 없는걸 압니다.

화상인사 화면은 미국과 한국의 기술상 차이 때문에
변환을 시켜야 가능한데 일요일 이른아침 동서 회사에서
컴기술자를 동원 변환하다가 폭우로 정전.
결국 MBC 스튜디오로 옮겨 변환 작업, 시간을 맞췄답니다.
저는 전연 모르고 있었지요.
<천연약속>이란 술도 부산시내를 여기 저기 돌아다니며
사모아 택배를 거절 당해 결국 내려가 가져온 술이란걸
저도 나중에 들었습니다. 부도이후 재기,서울에는 아직 팔지 않는답니다.
발렌타인30년과 중국명주 水井坊은 장인이 동문들께 주신거고.

시 낭송은 두동생이 준비 했는데 직현이가 동문들 배고프다고
밥부터 먹자고 주장, 생략 되었습니다.
아내는 애초부터 시낭송과 소개나 인사를 사절했습니다.
옷도 수수하게 입고 가야 한다며 아침에 3번 바꿔입고 갔습니다.
여자동문들 성장을 하고 오실텐데 그게 예의라나.

이날 일요일데도 김정일동문과 부군 세종호텔 최고문이 출근,
동문들과 자리를 함께 하시며 직접 일일이 다 챙겨 주셨습니다.
술도 갖고 오게 해주시고 50만원짜리 아랫층 노래방도
일요일 휴무인데도 특별히 무료로 쓰게 해주셨습니다.
정말 마음속으로 감사 했습니다.
참 그날 부페음식을 많이 싸간걸 사죄합니다.
종업원들에게 좀 싸가겠다고 했더니 난색.
주범은 아내인데 생일음식은 힘든사람과 나눠 먹어야 장수한다며 감행.
그날 그자리에 따라왔던 3명의 입주가정부 연변 아주머니들 가족이 있는
대림동쪽인가로 많은 양을 싸갔습니다.
아마 종업원들은 다 보았을것 입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쓰죽회>회장 청파선생 주도로
도수 낮은 술, 덕담, 약간의 욕지거리를 썩은 부담없는
생일파티를 계속 조직 하겠다니 하나의 부고9회 문화로 정착하길 빕니다.
노래와 춤과 건강과 웃음과 友愛가 만발하길 기원 합니다.

09·07·15 10:41 수정 삭제

이태식
씨야 김창현의 7순잔치 잘 치른것 우선 축하말씀 드립니다.
위 글에서 주인공의 만수무강을 비는 덕담은 생략했지만 더욱 건강해지고 복 많이 받으리라고 믿습니다.

이번 잔치엔 구인회원 위주로 참석하게 되어 동문들에게 널리 알리지 못한 점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9회 친구들의 7순잔치는 재작년 맹주선 말고는 가 본적이 없는데 이런 자리 더러 있으면 좋겠다는 바람입니다.
이런 점에서 우리 홈페이지에 본보기로 소개하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 여겨 글을 올렸습니다.
7순이 아닌 생일잔치라도 친구들과 함께하는 푸근한 시간은 한결 살맛나는 우리들 노후생활의 보람이기도 할 것입니다.

09·07·15 09:23 수정 삭제

김창현
제 생일 모임에서 반주를 해준 박양 이야기 입니다.
피아노가 몹시 치고 싶은데 가세가 어려워 피아노 배울 형편이 안되는 고3입니다.
우연히 음악치료를 공부한 제막내동생과 연이 닿아 년전 쓰던 피아노도 한대주고 했는데
그마져 피아노 놓을 자리도 없는 집으로 이사를 가는 통에 처분해서
가족들이 그돈 마져 썼답니다.
작년에 가난을 못이긴 박양은 세번이나 손목을 그었으나 용케 발견 살아 났습니다.
지금 박양과 그동생, 둘이 제동생 한테 무료로 음악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지금은 정신적으로, 정서적으로 한결 안정을 찿았 답니다.
제생일 모임의 연주 이야기가 나와 조심스럽게 동생이 박양 이야기를 꺼내기에
저는 흔쾌히 박양을 초청, 연주를 듣기로 했습니다.
원래는 베토벤, 쇼팽등 3곡을 치기로 했으나 뒤에 동문들이 배고프다고
직현이가 재촉, 제 동생들의 시낭송도 빼고 박양도 2곡만 연주했습니다.
사회자 시켜 박양사연을 멘트할려고 고심 하다가 그만 두었습니다.
마음에 상처를 줄까봐. 동생과 상의 그냥 아주 보통처럼 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육회나 장어를 몇차례 정신없이 가져와 먹는모습을 앞에앉아 지켜보다가
저는 화장실로 가서 사례비로 줄려고 넣어온 봉투를 다시 열었습니다.
그 초점 없는 시선.... 순간 저는 죄인이 되고.... 가난이 뭔지 생각했습니다.
제 생일날 제일 소중한 연주자였고 마음 아린 하객 이었습니다.

09·07·15 09:44 수정 삭제

이현순
축하합니다.오래오래 건강하시고, 우리 구인회에 좋은글 많이 올려주셔서 엉성한 제 머리속도 꽉~~~~채워주시기를,
즐거웠습니다. 언젠가 우리 홈에 자랑했던 손녀의 재롱은 우리 할머니, 할아버지들의 얼굴에 잔잔한 미소를 짓게 하는군요.
현숙한 부인의 시낭송을 들었으면, 너무나 아쉽네요. 밥은 조금후에 먹어도 괞찬었을 텐데.
우리 구인회에서 드린 꽃바구니와 너무나 잘 어울리는 부인이십니다.
박양이 그런 사연이 있는 연주자인지 모르고 연주를 귀담아 듣지 않은 제 무례를 사과드립니다. 훌륭한 연주자가 돼기를 ~~~~~~.
두 분 항상 평안하시고 건강하십시요. 고맙습니다.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9.07.16
13:40:43
(*.48.192.198)
profile

아재 칠순이셨군요.

뭐라 많은 말씀 올리는것 보다가는 간단히...

 

"오래오래 건강 하십시오" 만 하겠습니다.

김제덕

2009.07.17
08:31:45
(*.95.226.245)

아재의 칠순잔치 진심으로 축하드리구요

항상 건강하고 굳굿하신 모습으로 동구밖 느티나무 처럼 저희들에게 삶의  이정표가 되어 주십시요 

박양의 축하연주는 참석하지 않은 저희들의 가슴에도 전율을  느끼게 하는데

아재에게는 더없이 아름답고 고귀한 선물인것 갔습니다.

 

제덕입니다.

늘상 홈페이지에 오셔서 좋은글을 남겨주셔서 존경스럽고 만나보고 인사 드리고 싶었는데

지난 공주동학사 친목회때 잠시 인사만 드리고 만 것이 지금까지 아쉬움으로 남아 있네요

휼륭하신 아재가 저희들 옆에서 지켜주시시고 계시다는 것 만으로 위안을 삼을렴니다.

많은 가르침을 주십시요 열심히 배우겠습니다.

 

늦으나마

다시한번 아재의 칠순생신을 진심으로 축하드리옵고 내내 건강하십시요.

 

                                           2009  .    7.     17

                                       대구에서 제덕 드림

SDC12052.jpg

                                                                         생신축하 꽃다발을 한 아름 보내드립니다

첨부 :
SDC12052.jpg [File Size:448.0KB/Download222]

김창현

2009.07.17
14:35:37
(*.77.187.179)

멀리서 이렇게 아름다운 꽃다발 까지 보내주시니 감사합니다.

거기다가 과찬의 말씀까지 써주시니 더더욱 고맙습니다.

청류회에 올려주시는 조카님의 글을 읽고 많이 배웁니다. 

김태원, 김재수, 김제덕등.... 막강한 대구군단의 건승을 기원 합니다

                                                      안양  씨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김재수 [36世-大邱] 世와 世孫의 차이 죽헌 2016-08-03 23830
61 김명준 [35世-서울] 의성 고운사, 안동 학봉종택, 봉정사, 병산서원 탐방기 [2] image 김소헌 2011-05-26 1036795
60 김제덕 [36世-大邱] 팔공산 안내비석 김종협 2010-02-11 78175
59 김제덕 [36世-大邱] 대마도 학봉선생 시비 제막식 인사말씀 김종협 2010-02-11 105028
58 김제덕 [36世-大邱] 고 취산 김홍식 회장 장례식 영결사 김종협 2010-02-11 515632
57 김제덕 [36世-大邱] 고 만포 김시박 공 일주기 소상 제문 [1] 김종협 2010-02-11 80414
56 김제덕 [36世-大邱] 학봉선생 제14대 종손 고 소운 김시인공 2주기 대상 제문 김종협 2010-02-11 277264
55 김창현 [35世-安養] 루이14세와 발레 imagemovie 김창현 2009-10-18 101524
54 김창현 [35世-安養] 내몽고 기행 2 김창현 2009-08-26 88214
53 김창현 [35世-安養] 내몽고 기행 1 image 김창현 2009-08-25 94095
52 김창현 [35世-安養] 鍾繇와 唐 太宗----글씨 이야기 김창현 2009-07-22 124956
51 김창현 [35世-安養] 兒名 氏也攷 김창현 2009-07-22 103798
50 김창현 [35世-安養] Floccinaucinihilipilification 김창현 2009-07-21 64369
49 김창현 [35世-安養] 望八의 횡설수설 [1] 김창현 2009-07-16 75964
48 김창현 [35世-安養] 저는 지금 빙그레 웃고 있습니다 [3] 김창현 2009-07-16 94521
47 김창현 [35世-安養] Oh! Happy Day [1] 김창현 2009-07-16 79676
46 김창현 [35世-安養]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有罪!!!" 김창현 2009-07-16 58151
» 김창현 [35世-安養] 70생일모임 인삿말 [4] 김창현 2009-07-16 134387
44 김제덕 [36世-大邱] 조봉대부 신령현감 김영명, 절의충신 승문원사 김한계 약사(略史) imagefile id: 김제덕김제덕 2009-06-19 81015
43 김명준 [35世-서울] 진주성 대첩과 학봉 김성일의 역할 [1]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9-06-15 60162
42 김제덕 [36世-大邱] 의성김씨 문충공 학봉 김성일 종가 안내 id: 김제덕김제덕 2009-06-15 90652
41 김시무 [34世-安東] 특별한 세 가지 재능 /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추억의 팝송 imagemovie id: 김시무김시무 2009-06-05 139497
40 김태원 [36世-大邱] 호계서원 이야기 ... (1) [1] 김태원 2009-05-27 6239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