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레의 역사

 

발레는...  당초 귀족들의...  여가 차원에서 즐긴 문화였다.
 무거운 가발, 거추장스런 가면, 부풀린 스커트, 굽 높은 구두가 기본 복장이었다.
자연스런 동작의...  무희가 따랐을리 만무하다.
 
그런 이유로... 18세기엔 남성무용수들의 전성시대였다.
즉...  바지가 치마보다...  상대적으로 편하고...
또한 여성들은...  이런저런 사회적 편견 때문에 얽매여 있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  혁신을 일으킨 인물이... '카마르고'라는 사람이다.
스커트를...  싹뚝 잘라 등장해...  인기가 상승했고...
그 후...  치마의 길이는 점점 짧아졌다.
 
위 사진에서 보듯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갈수록...  치마길이가 짧아지면서...
현대에는...  타이즈를 입거나...  심지어 누드로 공연을 하기도 한다.
 
두번째 그림이...  '로맨틱 튀튀'라는 치마인데...
얇은 천을...  여러 장 겹쳐서... 낭만적인 환상을 자아낸다.
 
세번째는...  '클래식 튀튀'로서... 우산이 뒤집어진 것을 상상하면 된다.

관객들은...  아름다운 다리와...  화려한 테크닉을 감상할 수 있지만...

무용수들은...  공연중 실수나... 

 신체적 결점이...  그대로 그러나기 때문에 입기를 두려워 한다.

 

  

 

 

 

 

 

 

   

발레는...  르네상스시대에...  이탈리아의 궁정 연회에서 탄생하였다.

그 중에서도 유명한 것은...  1489년 이탈리아의 토르토나에서...  베르곤치오 데 보타라는...

부유한 예술애호가가...  밀라노공(公) 갈레아초 스포르차와...  그의 신부 이사벨라를 위한...

결혼 축하연에서...  상연된《이아론과 금의 양모(羊毛)》라는 발레가 그 효시였다.

 

 

 

 

 

 

피렌체에서 출생한...  카트린 드 메디시스가...

프랑스의...  앙리 2세의 왕비가 되어...  

프랑스 궁정에...  조국 이탈리아의 궁정발레를 소개하였고...

이것이...  전유럽으로 퍼져 나간...  계기가 되기도 하였다.

그 후 1581년...  파리의 앙리 3세의 궁정에서...  

상연된《왕비의 발레 코미크》가...  기록상으로는...  최초의 발레로서 중요시된다.

이 발레의 안무는...  이탈리아 출신인 베르조 조소인데...

큰 성과를 거두자...  발레 대본에 관한 책도...  최초로 출판하게 되었다.

그가...  정의를 내린 바에 따르면...

발레란...  “여러 악기의 합주 아래 몇 사람이 추는 기하학적인 형태의 무용”이라 하였고...

이러한 점에서...  현재의 발레와...  거의 같다고 해도 무방하다.

그리고...  베르조 조소가 안무한... 《발레 코미크》의 공연 때에...

무용 ·음악 ·가요 ·낭송 등의...  

종합 무대에 일관된 줄거리가 있었다는 사실이 주목된다.

 

  

 

 

 

 

 

루이 14세는...  평생 동안 발레를 이해해 준 후원자였고...

재능이 뛰어난 예술가를...  수없이 궁정으로 초청하여...  발레의 발전에 기여했다.

루이 14세는...  무용가의 양성기관으로...

1661년...  왕립무용학교(Acad mie Royale deDance)를 설립하였는데...

이것이 현재의...  국립음악무용 아카데미...  즉 파리 오페라극장의 전신이었다.

 

 

 

 

  

 

 

최초로...  여성 무용가가...  여역(女役)을 연기한 것은 1681년이었다.

그 때까지 여역은...  젊은 남성이 맡고 있었으나... 

륄리의《사랑의 승리》에서...

라 퐁텐이란...  제1무용수가 처음으로...  앙상블의 리더로 출연하여 대성공을 거두었다.

파리 오페라극장의 안무가...  피에르 보샹은... 

클래식 발레의 기초가 된... 

 ‘발의 다섯 가지 포지션’을 창안했고...  무용보(舞踊譜)도 발명했다.

이것은 마치...  음악의 악보와 마찬가지로...  무용을 정확하게 기록 할 수 있는 것이었다.

이런 여건하에..  무용교육을 받은...  

직업적 무용가가 등장함에 따라...  무용기술도 급속하게 진보하였다.

장 발롱은...  도약(跳躍:pas d’ l vation)의...  기술을 개척하였다.
그러나 무용수(남성)들은...  

오늘날의 눈으로 보면...  마치 튀튀와 같은 의상을 입었고...

희극적이거나 비극적인 표정을 한...  가죽 가면을 쓰고...  

등장인물의 역할을 연기한 것에 불과하다.

1726년 파리에서...  데뷔한 마리 카마르고는...

고전무용의 기술사상...  가장 중요한...  개혁자의 한 사람이 되었다.

그녀는...  앙트르샤와 카브리올 등에도 뛰어났고...  남성이 하던 도약을 해냈다.

 

 

 

 

 

  

 

특히 그녀는...  스커트를 짧게 입었는데...  

즐겨서 춘 춤은...  줄거리가 없는 디베르티스망으로...

미뉴에트 ·그랑테 ·사라반도 지크 등과 같은...  일련의 독무(獨舞)였다.

이 카마르고와 쌍벽을 이루었던...  

마리 살레는...  디베르티스망으로 만족하지 않고...

음악과 의상과 무용을...  종합하려고 애썼다.

따라서 이들은...  다 같이 철저하게...  의상의 개혁을 이룩하였다.

더 나아가 노베르는...  18세기 후반에... 

당시 발레에서...  노래와 낭송을 모두 배제하여...

시종일관...  드라마로 엮어나감으로써...

오늘날의...  발레의 원형(原型)을 세웠고...  가면까지 폐지하였다.  

 

가에타노 베스트리스는...  

클래식 발레의 꽃인...  그랑 쥬떼를 발전시켰으며...

1770년경에는...  안나 하이넬이... 

 한쪽 발의 회전, 즉 비르에트를 출 수 있게 되었다.

1811년 밀라노의...  스칼라극장의 안무사가 된... 

S.비가노는...  의도하는 바를...  여러 작품으로 무대에 상연하였고...

무용가의 개성을 중시하여...  

연극에서...  연출가의 경우처럼...  무용가를 다루었으며...  군무의 동작도 고쳤다.

특히...  그의 문하생 브러시스는...  발레교육에 힘써...  많은 저서를 펴냈고...

또 타이츠가 발명되어...  도약의 기법이 더해진 것도...  이 무렵의 일이다.

 

 

 

 

 

 

 

19세기 초에...  유럽을 휩쓴... 

낭만주의 정신은...  발레에도 흘러 들어와...

1830년대부터...  로맨틱 발레리나가 개화하는...  시기로 접어들었다.

음악 ·문학 ·회화에서...  낭만주의를 꽃피운...  위대한 예술가가 있었던 것처럼...

발레에서도...  일대를 풍미한...  탈리오니가 연습을 시작할 무렵에는...

이미 도약이나...  비르에트의 기술은...  크게 진보해 있었다.

그녀는 프왱트 기법을 써서...  

공중에 두둥실 올라가는 듯한...  인상을 주어 관객을 사로잡았다.

32년에 상연하여...  발레사상...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고 하는...

《라 실피드》는...  그녀가 없었으면...  나올 수도 없었다고 한다.
로망티슴의...  지상적(地上的) 화신(化身)이라고도 할 수 있는...

빈 출생의 F.엘슬러가...  탈리오니의 경쟁자로 등장하여...

로맨틱 발레는...  더욱 풍부한 내용을 갖추게 되었다.

26세 때 파리에서... 《절름발이》등에 출연...  크게 인기를 끈 엘슬러는...

미국으로 건너가서...  미국을 순회하고...  탈리오니가 러시아에 있는 동안에...

파리 오페라극장에서는...  또 한 사람의 스타가 탄생 하였는데...

바로《지젤》을...  연기한 C.그리시이다.

그녀의 춤은...  공중적인 탈리오니...  지상적인 엘슬러를 동시에 갖추어...

말하자면..  로맨틱 발레의...  2가지 요소를 합친 것이었다.

이 3사람의 발레리나는...  당시의 발레계(界)를 주름 잡으며...

파리 이외에도...  미국 ·러시아 ·오스트리아 ·덴마크 등지를 순회하여...

발레의 기법과 전통을 심었다. 

 

발레는...  이제 러시아로 건너가...  날개를 단다.

고전발레의...  아버지라 할 수 있는...  마리우스 프티파(Marius Petipa)는

상뜨 뻬쩨르부르끄와 모스크바를 중심으로 한...  

발레의 발전을 이룩하면서 19세기를 만들어 간다.

러시아의 재정적 지원과...  국민들의 관심 및...

최고의 교육자들을 이룩하면서...  프랑스는 쇠퇴를 맞이하게 된다.

이런...  시기를 맞이하면서...  프랑스에서 러시아로 건너간...

‘고전 발레의 아버지’ 마리우스 프티파는...  1867년 예술감독이 되어...

그후...  20년간...  50여 편의 발레 작품을 제작하여...

오늘날까지...  그 레파토리는...  발레 애호가들의...  사랑을 받는 고전이 되었다.

<돈키호테>  <잠자는 숲속의 미녀>  <백조의 호수>  <라 바야데르>  <파키타>  <에스메랄다>

<해적>  <호두까기 인형> 등...  수많은 대표적인...  

레파토리를 탄생시킨... 발레 예술의 아버지이다.

 

 

 

 

 

 

 

 

19세기 초의...  러시아 발레는...  짧은 역사에 비해서 많은 업적을 남겼다.

키로프 발레단과 볼쇼이 발레단을 탄생시켜...  

현재까지 정통성과 최고의 공연으로 인정받고 있다.
쇠퇴의 시기에 접어들 무렵...  발레 뤼스 탄생이 되어...  새로운 도약을 맞이하게 되었고...

그 중심에는...  디아길레프(diaghilev1)라는...  흥행의 마법사가 등장 하게 된다.

그는...  1909년 포킨의 작품으로...  파리 공연을 기획하고...

공연은...  대 성공을 이루어...  발레 뤼스의(anna1) 자리를...  확고하게 다지게 된다.

그는...  각 분야의 예술가들을 초빙하여... 

최고의 발레단을 이룩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의...  발레단을 구축한다.

여기에는...  포킨, 니진스키, 마신, 니진스카, 발란쉰이라는...

당대 최고의...  안무가들이 배출되었고...

마티스, 피카소, 콕도, 스트라빈스키, 라벨, 사티 등의... 

 발레 예술을 극대화 하는 예술가들이 있었다.

디아길레프가 사망한 후...  예술가들은 여러 나라로 흩어져...

발레의...  중심지라는 개념보다는...

각 민족의 특성이나...  지역의 특성이 살아있는...  발레 예술이 탄생하게 된다.

발레 뤼스의 해체 이후...

미국은...  1934년 발레 학교를 설립하고...  새로운 전통을 만들어 간다.

 

발레는...  이제 국제적인 예술이 되어...

세계 각국에서...  문화적, 민족적인 특성이 첨가되어...

주요 국가 외에도...  각 나라의 발레단들이 탄생하게 되어...

최고의 예술로서... 그 역사를 만들어 가고 있다. 

 

 - 발레 스쿨 -

 

 

 

 

 

 

 

 

 

 

 

 

 

 

 

 

 

 "Ballet...  Bellenina...  Bellet Story..."

 

 

 유년시절...  닮고싶어 했었던 발레리나...

잠자는 숲속의 공주처럼... 

새하얀 얼굴... 비쩍 마른 몸매...  유달리 팔다리가 길었던 아이...

울다가도...  음악만 틀어주면... 

왕왕 울어대던...  울음을 뚝 그치고...

 소리나는 곳으로...  고개를 돌리곤...  방실방실 좋아했던 아이...

 학예회 발표회 날...

올린 공주머리와...  발레복이 유달리 잘 어울렸던 아이...

 

 

 

  

 

 

 

 

 

   

그 기나 긴 세월앞에...

 이제는 발레가 아닌...  째즈댄스와 함께... 

건강과 탄력있는 몸매 유지를 위해...

어쩔 수 없이...  운동을 해야만 하는...  나이가 되어 버렸으니...

 

오호~  통재라~~ 

이제는~  완연한 몸치가 되어 버렸으니 말이다~~~!

 

 

  

  

 

 

 

 

  

 

 

 

 

우아한 자태의...  한마리 아름다운 백조처럼...

새틴소재의...  예쁜 인디핑크 발레슈즈를 신고... 사뿐 가뿐하게...

빙글빙글 턴을 해볼까...  춤을 출까...

 

 

 

   

 

 

 

 

 

 

 

푸른 창공을... 날아가는 새들처럼...

부드럽고 온아한 아름다움...  순수미의 대명사 여왕백조...

 

  

 

 

 

 

 

 

 

 

 

 어린 소녀의... 핑크빛 꿈... 

아스라이...  먼 기억속의 그리움...

발레...  발레리나...

 

 

 

  

 

 

 

 

 

 

 

 

 

 

 챠이나 레드...  아이보리...  코발트 슈즈...

소중한 추억...  

앙징스럽고 사랑스런 날들...

 스쳐 지나간 시간속의... 어린날의 동화...

상아빛 순수했던...  밝고 해맑았던 귀여웠던 모습들...

이제는...  다 지나간...  먼 세월의 그림자...

빛바랜 오랜 사진속의...  어린 얼굴의 소녀...

그 시절로...  다시 되돌아 갈수만 있다면...

타임캡슐을 타고 날아갈까...  요술 빗자루를 타고 갈까...

아님...  도깨비 방망이를 휘둘러 볼까...

 

  

  

 

 

 

 

 

 

 

 

 

 

 

블랙과 레드...  화이트...  그레이...

고고함과 역동적인... 춤의 장면을 연출하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발레리나...  

 

 

 

 

 

 

 

 

 

 

 

</script>

choi.ik
Thank you for sharing of the beautiful melody and ballet.

09·10·18 03:19 수정 삭제


김창현
긴 허동문의 발레 이야기 감동 깊게 읽었습니다.

다만 저는 허동문의 <발레 애호가 루이 14세> 부분에 대해 몇자 댓글을 달고 싶습니다.
제가 이해하는 루이 14세의 발레는 예술 애호 라기 보담 정치 행위 였습니다.
발레리나가 추는 춤을 바라보고 왕으로써 즐긴게 아니고 스스로 舞服을 입고
무대에서 춤을 추어야 했습니다. 그것도 왕 된지 10년의 세월이 지난 15살 나이에.
1653년, 첫 데뷔 작품은 그 유명한 <밤의 춤 Le Ballet De La Nuit>.
이 발레에서 루이14세에게 따라 붙는 유명한 명칭 <태양왕>이 시작 됩니다.
황금색 분장은 얼굴을 태양으로 가정하고 온천지로 빛을 발하는 형국 이었습니다.
이 춤은 궁정 안에서의 공연 이었습니다.

그 이듬해 루이 14세는 발레리나로 대중 앞에 섭니다.
1654년 4월 14일 <펠레우스와 테티스의 결혼식 Les Noces de Pelee et de Thetis>란 작품으로.
그가 맡은 역은 아폴론. 온 몸을 황금빛으로 감싸고 특수제작된 무대장치 속에서
루이14세는 구름을 뚫고 하늘에서 내려 옵니다.
프롱드파를 상징하는 퓌톤을 처단하는 춤을 너울 너울 추며 아래 시를 읊습니다.

< 세상을 혼란에 빠뜨린 이 퓌톤을 내가 쓰러뜨렸도다.
악마와 프롱드가 위험한 독으로
이 끔찍한 뱀을 더욱 부추겼도다
하지만 이제 반란은 더 이상 내게 피해를 입히지 못할것이로다>

이 발레에서 이야기 되는 프롱드亂을 이해 하기위해서는 프랑스史를 펼처야 합니다.

루이 14세의 어머니 Anne D'Autriche는 프랑스 부르봉 왕가의 적국인 합스부르크 왕가에서
정략으로 시집온, 왕비중에서는 가장 미모 였다는 비운의 여인 이었습니다.
위그노의 반란을 평정하고 대귀족들의 음모를 분쇄한 철권 재상 리슐리외 추기경의
삼엄한 감시와 14살에 만난 남편 루이 13세의 냉대속에 恨의 세월을 보냈습니다.
마흔두살때인 1643년 5월14일 더디어 남편 루이 13세가 숨을 거둡니다.
리슐리외 추기경은 이미 반년전 죽었고.
Anne 모후는 남편이 죽자 다섯살난 아들 루이14세를 앞세우고 파리고등법원
친림법정에 나타나 선왕의 유언을 파기하고 섭정권을 움켜쥐고
이태리 출신 情夫 마자랭 추기경과 권력을 떡 가르듯 나누기 시작 했는데
여기에 반발한 프랑스 대귀족들이 일으킨 5년간의 피비릿내 나는 반란이 프롱드亂 입니다.

어린 루이 14세는 이런 정쟁의 와중에 휩싸여 파리외곽을 떠돌고 그가 파리를 싫어하고
루브르를 싫어한 이유가 됨니다. 그 결과 그는 파리 외곽에 베르사이유란 왕궁을
새로 건축합니다. 그는 정말 파리를 엄청 증오 했습니다. 어린시절 기억 때문에.

이런 역사적 배경으로 프롱드난이 진압되든 그해 루이14세가 <밤의 춤>을 춤니다.

그럼 왜 하필 왕이 발레를 추었느냐는 의문이 남는데 그걸 설명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배경 설명과 또 역사를 뒤적여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습니다.
저는 그냥 몇자로 축약해 설명하고 이 댓글을 끝낼려고 합니다.

왕이 직접 춤을 덩실덩실 춘것은 여론을 왕실에 유리하게 조성하려는 정교한 정치
프로그램일 뿐 입니다. TV가 없던 시절 君主政은 여론 조작에 여러가지 방법을 동원했는데
왕의 직접적인 발레도 그 표현 방식의 하나입니다.
초상화가 발달한 원인 이나 대관식, 장례식등 국가적 의례가 과장되어 치뤄졌던 이유가
권주정을 효과적으로 민중에게 전달하려고 시도했던 도구로 이해 하여야 합니다.

춤은 루이14세 만 대중 앞에서 춘게 아니고 부왕 루이13세도 추었습니다.

저는 지난 12월 찬비 맞으며 파리를 헤맸습니다. 제 불문학 50년을 결산 하고싶은 욕심으로.
그속에는 루이 14세의 흔적을 찿는 여정도 포함 되어 있었습니다.
프랑스를 좀더 깊게 좀더 넓게 보려는 욕심 때문에 아직도 책을 놓지 않고 쥐고 졸고 있습니다.

제가본 프랑스, 제가 읽은 프랑스 속에는 루이14세의 발레는 예술이 아니고 정치였습니다.
그리고 루이14세는 태양왕도 아니고 볼테르 같은 양아치가 만든 허구 였습니다.

허동문 , 저의 댓글이 또 너무 장황 했습니다. 깊은 양해 바랍니다. 안양 씨야

조회 수 :
101374
등록일 :
2009.10.18
04:30:24 (*.139.126.144)
엮인글 :
http://kim25.net/kim/33552/6af/trackback
게시글 주소 :
http://kim25.net/kim/33552
문서 첨부 제한 : 0Byte/ 2.00MB
파일 제한 크기 : 2.00MB (허용 확장자 : *.*)
옵션 :
: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 김재수 [36世-大邱] 世와 世孫의 차이 죽헌 2016-08-03 23680
61 김명준 [35世-서울] 의성 고운사, 안동 학봉종택, 봉정사, 병산서원 탐방기 [2] image 김소헌 2011-05-26 1036659
60 김제덕 [36世-大邱] 팔공산 안내비석 김종협 2010-02-11 78029
59 김제덕 [36世-大邱] 대마도 학봉선생 시비 제막식 인사말씀 김종협 2010-02-11 104880
58 김제덕 [36世-大邱] 고 취산 김홍식 회장 장례식 영결사 김종협 2010-02-11 515491
57 김제덕 [36世-大邱] 고 만포 김시박 공 일주기 소상 제문 [1] 김종협 2010-02-11 80260
56 김제덕 [36世-大邱] 학봉선생 제14대 종손 고 소운 김시인공 2주기 대상 제문 김종협 2010-02-11 277122
» 김창현 [35世-安養] 루이14세와 발레 imagemovie 김창현 2009-10-18 101374
54 김창현 [35世-安養] 내몽고 기행 2 김창현 2009-08-26 88037
53 김창현 [35世-安養] 내몽고 기행 1 image 김창현 2009-08-25 93920
52 김창현 [35世-安養] 鍾繇와 唐 太宗----글씨 이야기 김창현 2009-07-22 124785
51 김창현 [35世-安養] 兒名 氏也攷 김창현 2009-07-22 103631
50 김창현 [35世-安養] Floccinaucinihilipilification 김창현 2009-07-21 64217
49 김창현 [35世-安養] 望八의 횡설수설 [1] 김창현 2009-07-16 75793
48 김창현 [35世-安養] 저는 지금 빙그레 웃고 있습니다 [3] 김창현 2009-07-16 94346
47 김창현 [35世-安養] Oh! Happy Day [1] 김창현 2009-07-16 79523
46 김창현 [35世-安養]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有罪!!!" update 김창현 2009-07-16 58010
45 김창현 [35世-安養] 70생일모임 인삿말 [4] 김창현 2009-07-16 134169
44 김제덕 [36世-大邱] 조봉대부 신령현감 김영명, 절의충신 승문원사 김한계 약사(略史) imagefile id: 김제덕김제덕 2009-06-19 80864
43 김명준 [35世-서울] 진주성 대첩과 학봉 김성일의 역할 [1] id: 운영자 (金在洙)운영자 (金在洙) 2009-06-15 60034
42 김제덕 [36世-大邱] 의성김씨 문충공 학봉 김성일 종가 안내 id: 김제덕김제덕 2009-06-15 90498
41 김시무 [34世-安東] 특별한 세 가지 재능 / 커피 한 잔과 함께 하는 추억의 팝송 imagemovie id: 김시무김시무 2009-06-05 139362
40 김태원 [36世-大邱] 호계서원 이야기 ... (1) [1] 김태원 2009-05-27 623857